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시행한 '성과공유형 공통기술 R&D 지원사업'에 27개 중소기업협동조합이 최종 선정돼 2년간 국비 240억원이 투입되는 연구개발 활동을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중소벤처기업부 ‘제3차 중소기업협동조합 활성화 계획(2022~2024)’의 일환으로써 협동조합의 자립기반 마련과 공동사업 촉진을 위해 마련된 첫 지원사업이다. 

중기중앙회는 이번 사업이 현장 중심의 업계 공통수요 기술발굴과 성과확산에 적합한 협동조합이 주관하는 최초의 정부 R&D 지원사업이라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단계별로 진행 중인 이 사업은 지난 4월, 40개 조합이 과제기획(1단계) 지원대상으로 선정돼 조합당 2000만원을 지원받아 과제기획을 완료하고, 완료된 40개 조합 중 27개 조합을 이번 연구개발(2단계) 지원대상으로 최종 선정했다.

선정된 조합에는 2년간 총 240억원의 연구개발비를 지원하며, 2년 후에는 개발된 공통기술의 공유·확산을 위해 조합 당 최대 1억5000만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이번 사업은 3년간 약 400억원(국비300억원, 민간100억원)이 투입되며 중소기업협동조합에 직접 지원하는 단일사업으로는 최대 규모이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지난해 4월부터 중소기업협동조합도 중소기업 지위를 인정받아 정부 지원시책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며 "특히 광역자자체(17곳) 및 지자체(67곳)에서 협동조합 지원조례 제정과 활성화 계획을 수립함에 따라 이전보다 공동사업 추진을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된 것"이라며 사업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현재 이러한 제도적 기반을 근거로 지자체별로 협동조합 지원사업이 속속 시행되고 있으며 협동조합의 R&D 역량강화 지원을 위해 올해 부산시는 3억원, 경기도는 1억원을 지원했다. 이에 더해 서울시는 관내 조합의 신규 채용직원에 대한 인건비를 지원하는 등 지자체 전체 협동조합 지원규모는 올해 23억원에서 점차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