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장에서 구조물 만들어 현장에선 조립만…빠르고 안전하고 친환경적

오른쪽부터 오세철 삼성물산 사장,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 정 훈 포스코A&C 사장이 모듈러 사업 협력 MOU 체결 이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삼성물산
오른쪽부터 오세철 삼성물산 사장,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 정 훈 포스코A&C 사장이 모듈러 사업 협력 MOU 체결 이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삼성물산

삼성물산 건설부문과 포스코건설, 포스코A&C가 미래 건설공법으로 주목받고 있는 '모듈러 공법'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손을 잡았다. 

삼성물산과 포스코건설, 포스코A&C 3사는 지난 26일 '모듈러 사업 협력 업무협약(MOU)' 을 체결하고, 각 사의 역량과 강점을 활용해 국내∙외 모듈러 시장에 공동 진출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서울 강동구 상일동 삼성물산 본사에서 진행된 이번 협약식에는 오세철 삼성물산 사장과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 정 훈 포스코A&C 사장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3사는 국내∙외 모듈러 연계사업에 대한 협력과 공동수행을 추진하고, 또 모듈러의 상품성 향상을 위한 공동연구∙개발에서도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국내는 물론 중동 등 글로벌 모듈러 시장 개척에도 힘을 모을 계획이다.

삼성물산에 따르면 모듈러 시장은 세계적으로 오는 2030년까지 연간 9% 내외의 성장이 예측될 정도로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건축물의 전부 또는 일부를 공장에서 미리 제작해 현장에서 조립하는 모듈러 공법은 탈현장건설(OSC)의 장점을 살릴 수 있는 기술로 꼽힌다. 

공장·현장의 동시작업이 가능해 공사기간이 획기적으로 단축되고, 현장 작업이 줄어듦에 따라 안전사고 우려도 낮다. 규격화된 공장 작업에 따라 기존 공법보다 더 균일한 품질을 가진 제품을 공급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이에 더해 현장에서는 조립 작업만 수행하면 되는 만큼 소음과 분진, 폐기물이 크게 줄어 친환경적이다.

앞서 삼성물산은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내 '스마트건설지원센터 제2센터'를 모듈러 공법을 적용해 성공적으로 준공했으며, 이후 모듈러 상품성과 품질 확보를 위한 핵심기술 개발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포스코건설과 포스코A&C 또한 평창 동계올림픽 미디어 레지던스 호텔, 옹진백령 공공실버주택, 인천 그린빌딩 교육연구시설을 모듈러 공법으로 건설했으며, BIM 기반 스마트 기술로 국내 최고층 모듈러 건축물인 광양제철소 직원 기숙사를 준공했다. 또한 모듈러 숙소의 표준화 모델을 개발하여 재사용이 가능한 기숙사를 건설 현장 숙소로 활용하고 있다.

협약식에서 오세철 삼성물산 사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확대되고 있는 해외 대규모 모듈러 사업에서 기회를 선점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 또한 "국내를 넘어 세계 모듈러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하고 새로운 건축문화를 선도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 훈 포스코A&C 사장은 "빠르고 안전하며 친환경적인 모듈러 공법이 건설산업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있다"며 "3사 협력을 통해 모듈러 시장을 선도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