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NHN
사진/NHN

엔에이치엔 페이코(NHN 페이코)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전자서명 인증사업자’에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과기부는 전자서명 인증 서비스의 신뢰성 확보를 위해 ‘전자서명 인증사업자 인정·평가’ 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해당 사업자가 발급한 인증서는 공동인증서(구 공인인증서)와 동등한 법적 지위가 부여된다. 

페이코는 지난해 8월 국내 민간인증서 운영 업체 최초로 전자서명 인증사업자에 이름을 올렸다. 페이코 인증서는 민간기관의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최종 결정을 내리는 올해 갱신 평가에서 70여개 심사항목 모두 고른 점수를 획득하며 통과했다.

앞서 페이코는 지난 2020년 말 ‘공공분야 전자서명 시범사업자’로 선정돼 국세청 홈택스와 정부24 등 주요 공공 서비스에 페이코 인증서를 적용해 왔다. 

또한 금융 분야에서도 ‘마이데이터 통합인증 기관’ 자격을 바탕으로 현재 10여개 금융 기관의 마이데이터 서비스에 통합인증 수단으로 활용된다.

이용 편의성과 뛰어난 보안성을 바탕으로 현재 금융, 공공, 민간 등 약 400개 기관에 페이코 인증서가 적용돼 있으며, 이번 선정을 계기로 향후 이용 기관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NHN페이코 관계자는 “2년 연속 정부 공식 전자서명 인증사업자에 선정됨으로써 페이코 인증서의 수준 높은 보안 체계와 기술력, 서비스 운영 역량을 다시 한번 입증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꾸준한 서비스 개선을 통해 더욱 다양한 기관과 국민들이 선택하는 국내 대표 인증 서비스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