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NHN
사진/NHN

엔에이치엔(NHN)은 임직원 대상의 사내 노후 자산 경매 수익금을 활용해 성남시 자원봉사센터에 어린이 도서를 기부했다고 28일 밝혔다.

NHN은 사용 주기가 도래한 PC, 모니터 등을 임직원들이 경매로 구매할 수 있는 ‘마이옥션’ 캠페인을 지난 2020년부터 해마다 실시하고 있으며, 수익금 전액을 사업장이 위치한 성남시 관내에 다양한 방식으로 기부해왔다.

최근 진행된 경매를 통해 총 2400만원의 기부 재원이 마련됐고, 이를 통해 구매한 어린이 도서 2100여권이 성남시 관내 초등학교 70여곳에 전달됐다.

합리적 가격으로 물품을 구매하고 기부도 할 수 있단 점이 임직원들의 큰 호응을 얻으며, 제품 100여대를 대상으로 한 경매에 700여명이 참여해 열띤 입찰 경쟁이 펼쳐지기도 했다.

NHN 인사총무지원실 이승찬 이사는 "성남시 관내 아동들이 소중한 꿈을 키워감에 있어 이번 도서 후원이 작은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임직원들이 직접 참여하며 지역사회의 건강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