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최근 주가 하락과 환율, 금리 급등 등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자 정부가 채권시장에 총 5조원의 자금을 긴급 투입하기로 했다. 또 '증권시장 안정펀드'(증안펀드) 재가동 준비에 착수하는 등 금융시장 안정 조치에 돌입했다. 

기획재정부는 28일 기재부는 이날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2조원 규모의 긴급 국채 바이백(조기상환)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한국은행도 3조원 규모의 국고채 단순매입을 발표했다.

정부와 한은의 이런 움직임은 글로벌 긴축 가속화 우려로 국고채 금리가 급등하는 상황에서 나온 시장안정 조치로, 국채를 사들여 채권 금리 급등 상황을 진정시키겠다는 의도다. 

금융위원회도 전날 오후 금감원과 함께 금융시장 합동점검 회의를 개최해 금융 시장 안정을 위해 증안펀드 재가동을 준비하고 있음을 공개했다.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증안펀드 재가동 등 금융시장 변동성 완화 조치를 적기에 실행할 수 있도록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금융위는 증안펀드 재가동과 관련해 증권 유관기관 등 출자기관과 이미 실무 협의에 착수했다.

증안펀드는 증시 안정을 위해 증권사·은행 등 금융회사와 유관기관들이 공동으로 마련한 기금으로 2020년 3월 코로나19에 따라 증시가 폭락하자 금융당국이 10조원 넘게 조성했으나, 주가가 반등해 실제 사용되지는 않았다.

아울러 금융위는 회사채 시장 안정화 방안에 따라 확보된 산업은행·기업은행·신용보증기금의 회사채와 기업어음(CP) 매입 여력을 활용해 시장 발행에 어려움을 겪는 저신용 기업을 중심으로 회사채와 CP 발행 물량을 최대한 신속히 매입해달라고 요청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