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2022년도 세계일류상품 인증서 수여식 개최

세계일류상품 및 생산기업 대표사례. 사진/산업부
세계일류상품 및 생산기업 대표사례. 사진/산업부

집속형 초음파 자극시스템을 개발한 하이로닉, 우수한 성능의 슈퍼 플라스틱을 제작한 피아이첨단소재 등 81개 기업이 새로 '세계일류상품'으로 선정됐다.

산업부는 18일 롯데호텔서울에서 2022년도 '세계일류상품 인증서 수여식'을 개최하고 세계일류상품 인증서 수여 및 유공자 표창을 실시했다.

세계일류상품은 수출 상품을 다양화하고 미래 수출동력을 확충하기 위해 수출 유망기업을 선정하여 해외마케팅, R&D, 금융 등 지원사업에 참여할 때 가점을 부여하거나 우대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날 수여식에서는 지난 3일 세계일류상품 발전심의위원회에서 기 선정된 66개 품목, 81개 업체를 대상으로 인증서를 발급하고, 이어 해외시장 개척, 수출 증대 등에 기여한 디어포스, 웰크론 등 7개 세계일류상품 생산기업과 1개 지원기관을 대상으로 산업부 표창장을 수여했다. 

올해 신규 선정된 세계일류상품은 '현재 세계일류상품' 21개 품목(29개사)과 '차세대 세계일류상품' 45개 품목(52개사)으로 구성된다. 현재 세계일류상품은 현재 세계시장에서 점유율 1~5위를 충족하는 제품을, 차세대 일류는 향후 세계시장을 주도할 가능성이 있는 상품과 기업에게 주어진다.

현재 세계일류상품에는 반도체 장비용 '세라믹 히터'(미코세라믹스), 내열성, 절연 특성이 뛰어나 방열 시트용으로 사용되는 '폴리이미드 필름'(피아이첨단소재) 등 21개 품목(29개사)이 선정됐다.

'차세대 세계일류상품'에는 자동화 설비에 사용되는 'LM(Linear Motion) 가이드'(원에스티), LNG 선박 또는 오일 선박의 평형수 탱크 내 가스를 감지하는 '선박용 가스감지 시스템'(가스트론) 등 45개 품목(52개사)이 뽑혔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반도체 분야가 산업용 '모바일 프린터'(빅솔론) 등 14개 품목으로 가장 많았고, 생물·화학 분야 10개 품목, 보건산업 분야 8개 품목이 그 뒤를 이었다. 기업규모별로는 중소기업 60개, 중견기업 14개로 중소·중견기업이 전체의 91%를 차지했다.

김홍주 산업부 중견기업정책관은 축사에서 "우리 강소·중견기업이 수출 시장을 확대하고 글로벌 전문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세계일류상품을 중심으로 정책적 역량을 결집해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산업부는 강소·중견기업의 수출역량 제고를 위해 해외마케팅 지원 트랙신설, 글로벌 수요연계형 중견·중소 상생형 기술개발 사업 등 수출 지원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국내외 다양한 매체와 전시회 등을 통해 세계일류상품의 브랜드 인지도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