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일대. 사진/연합뉴스
서울 아파트 일대. 사진/연합뉴스

금리 인상과 집값 하락 우려 등으로 부동산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서울 아파트 시가총액이 지난해 말 수준으로 돌아갔다.

20일 부동산R114 통계에 따르면 올해 10월 말 기준 서울 아파트 시가총액은 약 1330조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12월 말(1332조2000억원) 수준으로 돌아간 것이다.

또 정점을 찍었던 올해 6월 시가총액(1342조8000억원)과 비교하면 4개월 만에 12조8000억원 감소했다.

최근 서울 아파트 주요 단지가 불과 몇 달 새 수억원씩 내려간 가격에 거래되는 사례가 나오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송파구 잠실동 잠실엘스 전용 84㎡(14층)는 작년 10월 최고가(27억원·14층) 대비 7억2000만원 하락한 19억8000만원에 지난 12일 거래됐다. 

잠실 트리지움 84㎡(5층)도 올해 7월 같은 면적 9층 물건이 21억원에 팔렸지만, 지난 14일에는 3억원 가량 떨어진 18억3000만원에 매매됐다.

재건축 단지들의 상황도 마찬가지다. 송파구 잠실동 잠실주공5단지 전용 76㎡(1층)는 19억850만원에 팔려 20억원 선 밑으로 내려왔다.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용 76㎡(1층)는 지난 8일 17억7000만원에 팔려 20억원에 이어 19억원 선마저 무너졌다. 

인천 아파트 시가총액도 지난달 말 기준 155조6000억원으로, 지난해 8월(155조9000억원) 수준으로 돌아갔다. 인천 아파트 시가총액은 작년 12월 164조1000억원으로 최대치를 기록한 뒤 올들어 매달 하락세다.

세종 역시 상황은 다르지 않다. 세종 아파트 시가총액은 작년 9월부터 빠르게 줄어들기 시작해, 지난달 말 기준 24조6000억원으로 감소하면서 2020년 11월 수준으로 돌아갔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