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충행 신용보증기금 이사(왼쪽)와 황의탁 SGI 서울보증 전무이사(오른쪽)가 21일 신용보증기금 대구 본점에서 열린 ‘신용보험사업 활성화 및 기업의 동반성장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용보증기금
조충행 신용보증기금 이사(왼쪽)와 황의탁 SGI 서울보증 전무이사(오른쪽)가 21일 신용보증기금 대구 본점에서 열린 ‘신용보험사업 활성화 및 기업의 동반성장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용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은 SGI서울보증과 신용보증기금 대구 본점에서 ‘신용보험사업 활성화 및 기업의 동반성장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국내 대표 신용보험기관인 양사의 적극적인 업무 교류를 통해 신용보험시장의 저변을 확대하고 기업의 동반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 기관은 협약에 따라 ▲국내 신용보험 제도 정책 연구 ▲대·중소기업의 동반성장을 위한 실무진 포럼, 학술 대회, 온·오프라인 공동 연수 등을 공동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신용보험 제도 홍보를 위한 공동 캠페인, 해외 유관기관과의 교류에도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신보는 2004년부터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업무를 수탁받아 매출채권보험 사업을 운용하고 있다. 매출채권보험이란 보험에 가입한 기업이 거래처에 물품이나 용역을 외상판매하고 외상대금을 회수하지 못할 때, 신보가 손실금의 최대 80%까지 보상해주는 공적보험제도다.

신보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기업의 경영 안전망인 신용보험의 역할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를 위해 양 기관이 다각적으로 협력하고, 보다 실질적인 대·중소기업의 동반성장을 위한 지원 마련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