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바이오·미래차 '빅3' 산업. 사진/연합뉴스
반도체·바이오·미래차 '빅3' 산업. 사진/연합뉴스

국내 기업들이 모여 주도하는 벤처캐피탈(CVC) 펀드가 조성됐다. 총 1000억원 규모로 반도체·이차전지·미래 모빌리티 산업 등에 집중 투자될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은 23일 '2022 대한민국 기술사업화 대전'을 열고 펀드 조성을 위한 협약식을 진행했다.

CVC는 공급망 강화와 협업기업 발굴, 신시장 개척 등의 전략적 목적으로 금융기관이 아닌 일반기업이 출자해 설립한 벤처캐피탈을 의미한다.

산업부는 지난달부터 운용사 공모를 진행한 결과 효성그룹 계열 회사가 투자하고 '효성벤처스'가 운용하는 펀드와 부산·울산·경남 등 동남권 중소·중견기업이 투자에 참여해 '라이트하우스컴바인인베스트'가 운용하는 펀드 등 2개를 선정했다.

효성벤처스 펀드는 지주회사인 효성과 효성첨단소재·효성TNC·효성중공업·효성화학 등 계열사가 출자해 500억여원 규모로 조성된다. 투자 분야는 반도체·이차전지·그린에너지 산업 등이다.

라이트하우스컴바인인베스트 펀드는 오토닉스·디에스시·조광페인트·선보유니텍 등 중소·중견기업이 출자해 500억원 규모로 조성된다. 전기·수소·자율주행차, 자율운항 선박, 수소·재생에너지 등 주력산업 첨단화와 스마트홈, 디지털 헬스케어 등 디지털 전환에 투자할 예정이다.

산업기술진흥원은 2개 펀드에 각 200억원씩 총 400억원을 출자한다.

아울러 이날 행사에서는 전문가 매칭과 투자 유치, 공급망 분석 등 민간 사업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 구축을 위해 산업부와 산업기술진흥원 및 6개 기업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산업부는 이 플랫폼을 통해 공공부문이 운영하는 IT 시스템을 민간에 개방하고 공공데이터와 민간데이터가 융합된 새로운 비즈니스의 창출을 기대 중이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