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시총 50% 급증…리스크 적은 단기채권형 인기
미래에셋·삼성자산운용 채권ETF 신규상장 잇따라

상장지수펀드(ETF). 사진/연합뉴스
상장지수펀드(ETF). 사진/연합뉴스

치솟는 금리에 채권투자 붐이 일고 있는 가운데 안정적인 수익이 가능한 채권 상장지수펀드(ETF)에 뭉칫돈이 몰리고 있다. 한국거래소에 상장된 채권 ETF의 시가총액은 올초 대비 50% 넘게 늘어난 152조원에 육박했고, 이중 투자 리스크가 적은 초단기·단기채권이 인기를 끌고 있다.  

23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이달 18일 기준 한국거래소에 상장된 국내채권 관련 ETF(CD금리·KOFR금리 상품포함) 59개 종목의 11월 월평균 시가총액은 151조6998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올해 1월 47개 종목 월평균 시가총액(97조2831억원)보다 50% 이상 증가한 수준이다. 

세부 종목별로 보면 손실 가능성이 낮은 초단기 채권인 CD(양도성예금증서) 금리·KOFR금리 추종 ETF의 시총이 크게 늘었다. 고액자산가 중심으로 '파킹통장'처럼 활용하는 사례가 늘어난 영향이다.  

KIS채권평가가 산출하는 CD 91일 금리를 기초지수로 한 ETF(TIGER CD금리투자KIS) 시총은 올 1월 월평균 2568억원에서 이달 1조7556억원으로 5배 가량 증가했다. 

올 4월 출시된 한국 무위험지표금리(KOFR) 지수 추종 ETF(KODEX KOFR금리액티브) 시총도 출시 당시 2000억원에서 3조1361억원으로 15배 이상 급증했다.

이밖에 TIGER 단기채권액티브(1977억원→6794억원), KODEX 단기변동금리부채권액티브(1141억원→4567억원) 시총도 크게 늘었다. 

강송철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정기예금 금리는 더 높지만, ETF는 만기 없이 아무 때나 쉽게 사고팔 수 있어 초단기 채권 ETF에 투자하면 예수금으로 머무는 돈을 투자할 곳이 생길 때까지 운용하기 좋다"고 설명했다.

장기물에 투자하며 향후 금리 하락에 베팅하는 투자자들도 늘고 있다. 

KOSEF 국고채 10년 ETF의 경우 올해 1월 평균 시총이 2172억원에서 11월 4170억원으로 증가했고, 국고채 30년물 3개 종목을 기초지수로 하는 KBSTAR KIS국고채30년Enhanced 월평균 거래대금은 1억9400만원에서 38억8100만원으로 20배 늘었다.

이처럼 채권 ETF가 인기를 끌자 대형 자산운용사를 중심으로 신규 상장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시장 금리가 상승하더라도 만기까지 보유하면 목표한 수익률을 실현할 수 있는 존속기한형 채권 ETF인 'TIGER 24-10회사채(A+이상)액티브 ETF'를 전날 신규 상장했다.

이 채권 ETF는 A+ 등급 이상의 회사채 종목에 주로 투자하며, 연 6% 전후의 만기 수익률을 추구한다. ETF 비교지수는 'KIS 회사채 2410 만기형 지수'다.

존속기한형 ETF란 기존 ETF와 달리 만기가 있는 상품으로, 만기가 도래하면 상장폐지 및 상환금 지급 후 해지되는 상품으로, 'TIGER 24-10회사채(A+이상)액티브 ETF'의 존속 기한일은 2024년 10월 11일이다.

만기 전까지 추가 매수가 가능하며, 최초 상장 시점 대비 금리가 상승한다면 더 높아진 만기 수익률 수준으로 매수할 수 있다. 신규 투자자가 추가 매수하더라도 설정 시점의 시장 만기 수익률 수준으로 채권을 편입하기 때문에 기존 투자자의 수익률에는 큰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 또 상장 이후 금리가 하락하는 시기에는 중도 매도를 통해 수익을 얻을 수 있다.

삼성자산운용도 '삼성 KODEX 23-12 국고채 액티브 ETF', '삼성 KODEX 23-12 은행채 액티브 ETF' 2종을 신규 상장했다. 이 채권 ETF 역시 만기가 있는 존속기한형으로, 2023년 12월까지가 존속기한이다. 만기 기대수익률은 각각 연 3.83%, 연 4.88% 수준이다. 

이 ETF는 만기까지 보유하면 매수 시점에서 예상한 기대 수익률 수준의 이자수익을 얻을 수 있어 마치 정기예금과 유사하다. 다만 가입금액의 제한이 있고 중도 해지 시 페널티가 큰 예금과 달리, 투자금액의 제한이 없는 데다 중도 환매하더라도 그 시점까지 쌓인 수익을 얻어갈 수 있다. 

투자자는 현재 매수 시점에서 만기까지 보유했을 때의 기대 수익률을 홈페이지에서 간단히 확인하고 주식처럼 편리하게 ETF를 매수하면 된다. 

자산운용업계의 한 관계자는 "증시 변동성이 높아지면서 안정적인 투자를 원하는 수요가 늘어난 데다 금리 상승으로 채권 투자에 대한 관심도가 커진 게 사실"이라며 "주로 증권사를 통해 매수, 매도해야하는 채권과 달리 ETF는 주식처럼 쉽게 매수, 매도가 가능하고 ETF 거래 수수료가 개별 채권 대비 낮다는 것도 장점"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