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용품 판매 중단. 사진/연합뉴스
일회용품 판매 중단. 사진/연합뉴스

내일(24일)부터 편의점에서 일회용 비닐봉투를 무상으로 제공하는 것은 물론 돈을 받고 판매하는 것도 금지된다. 식당 역시 종이컵이나 플라스틱 빨대를 사용해서도 안 된다. 다만, 정부는 향후 1년간 단속과 과태료 부과를 유예하기로 했다. 

23일 환경부에 따르면 24일부터 편의점 등 종합소매업체와 제과점에서는 이미 제도가 시행 중인 면적 3000㎡ 이상 대규모점포나 165㎡ 이상 슈퍼마켓과 마찬가지로 비닐봉투를 사용할 수 없다.

현재 편의점 등에서는 물건을 담아갈 비닐봉투를 공짜로 주지는 못하고 100원 정도 돈을 받고 판매하는 것은 가능한데 이제는 판매도 불가능해지는 것이다.

우산에 맺힌 빗방울이 떨어지지 않도록 사용하는 비닐도 백화점 등 대규모점포에서 24일부터 전면 금지된다.

식당 등 식품접객업소와 집단급식소에서 종이컵과 플라스틱 빨대·젓는 막대를 사용할 수도 없으며 체육시설에서 플라스틱 응원 용품 사용도 금지된다.

이번 일회용품 사용 제한 확대는 2019년 대형매장에서 비닐봉투를 금지하는 조처를 시행한 후 처음으로 사용 제한 일회용품을 늘리는 조처다. 약 1년 전 자원재활용법 시행규칙이 개정되면서 확정된 조처다. 환경부는 시행을 불과 20여일 앞둔 지난 1일 갑작스럽게 1년 계도기간을 부여하겠다고 했다.

현장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선 단계적 접근이 필요하다는 것이 환경부가 계도기간을 부여하며 내세운 이유다.

일회용품 사용 제한 조처가 확대되는 24일은 공교롭게도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이 예정돼 막대풍선 등 일회용 응원용품과 관련한 혼란도 예상된다. 24일부터 체육시설에서 합성수지재질 응원용품 사용이 금지되나 거리응원의 경우 일단 '거리'가 체육시설에 해당하지 않는다. 또한 체육시설이더라도 관객이 개인적으로 가져오는 응원용품은 규제대상에서 제외된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